default_setNet1_2

가평군, 산모·신생아 건강관리지원 서비스 확대

기사승인 2018.01.12  10:40:56

공유
default_news_ad1

   
 
가평군이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부터 정부지원과 별도로 ‘산모·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’을 확대한다.

본군에 따르면 이 사업은 산모의 회복과 신생아의 양육, 영양·위생관리 등을 위해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(산모도우미) 파견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것이다.

현행 정부 지원대상은 중위소득 80% 이하 가정으로 출산가정의 약 27%만 혜택을 받아왔다.

이에 따라 군은 4천만원의 예산을 별도로 편성해 중위소득 100% 이하 출산가정으로 지원대상을 넓혀 나가기로 했다. 이로인해 60가구가 추가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.

지원금은 첫째아부터 셋째아까지 출생순위에 따라 5~25일, 30만원에서 최대 91만원까지 차등 지급되며, 이용자는 지원금을 제외한 차액을 부담하면 된다.

신청기간은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군 보건소를 방문 또는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.

보건 관계자는 “지난해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사 지원 서비스를 받은 출산 가정은 64가구로 이번 지원으로 더 많은 출산 가정에서 산모의 건강회복과 경제적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”고 밝혔다.

가평저널 gpjn2011@naver.com

<저작권자 © 가평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3
default_setImage2

최신기사
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